print

여행을 가고 오는 길손들이여 열린 생각과 닫힌
생각과의 교차점에서 열차에 몸을 실은 체 잠시
나마 생각의 정지점에 서있는 자신이 멈춰 있는
것 같다.

몸 따로 생각 따로 그르나 열차는 규정속도로
목적지를 향해 달린다.

짥은 순간이 지나가자 밖으로 보이는 속도감으로
보이는 풍경들에 생각에 잠겨본다.

행복인지도 모르고 지나가는 열차에 닥아 오는
시간만 재촉한다.


                        
 Lee   Sang   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