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이  깊어가면서  온산이  형형색으로  물들었고

색색가지  옷을입은  산새가  특이하고

하늘아래   가늘 게 늘어진 능선이

한폭의  그림처럼  어우러져

수려한 경관을   감상할 수  있어  

나의 발길을  잠시  머물게   합니다.

 

2009년  11월   1일

Lee    Sang    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