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광역시 검사원 건강은 건강할 때 예방하여

항상 건강하시길 기원 하겠습니다.!~^&^%~!

    오늘은 왠지 날씨가 무척 무더워 머리가 가끔 무겁고 힘이빠지고 땀이 배여서

    걷기가 불편하고 에어콘 생각이 자꾸납니다.

    누구나 마찬가지겠지만 건강해야만 가족도 지키고 자신도 지키겠지요!

    이럴 땐 찬물 한잔 가득마시고 수분을 체워 주면 좋겠죠 .

    정신의 건강이 육체의 건강입니다.  신대우검사소장 :  이    상    도

 

[사설] 신종 플루 치료제·백신 확보에 모든 방법 강구해야

2009년 8월21일 (조선일보)

신종 플루 환자가 21일 하루에만 258명이 새로 발생해 '대유행' 단계에 바짝 다가섰다. 지난 19일 환자가 100명을 넘어선 지 불과 이틀 만의 일이다.
해외여행자와 달리 감염원(源)이 불분명한 지역사회 감염자가 빠르게 늘었기 때문이다. 1~9명씩 환자가 나온 안양과 전주 등 5개 학교가 개학을 늦추거나 임시 휴교에 들어가는 등 내주 개학을 앞둔 학교마다 집단 감염 우려가 커가고 있다.

대유행'은 표본 의료기관 678곳에서 신종 플루 환자가 외래환자 1000명 중 2.6명꼴이 되는 단계를 가리킨다.  21일 현재 이 비율은 1000명 중 1.8명꼴에 이르고 있다.
보건당국은 대유행이 닥치면 2~4개월 안에 입원환자가 13만~23만명, 외래환자가 450만~800만명까지 늘어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대유행에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대처하려면 무엇보다 치료제와 예방백신 확보가 시급하다.
미국 영국 등 선진국은 군인과 의료인이 집단 감염되면 국가 기능 자체가 흔들릴 수 있어 2004년 조류인플루엔자(AI) 파동 때부터 안보 차원에서 치료제를 다투어 확보했다.
영국은 전체 국민의 60% 분량, 프랑스 50%분, 일본 30%분을 비축해 두고 있다.
그러나 우리는 지금껏 국민의 5%, 274만명분만 확보해 9~11월에 환자가 폭증하면 금세 바닥나게 돼 있다.
정부가 사망자도 나오지 않는데 굳이 비싼 돈 들여 치료제를 쌓아둘 필요가 있느냐며 안이하게 대처해온 탓이다.

예방백신도 국민의 27%, 1300만명분을 확보한다는 계획 아래 지난달 입찰 공고를 냈지만 다국적 제약회사들은 값이 맞지 않는다며 한 곳도 응찰하지 않았다.
우리가 확보할 수 있는 양은 국내 제약사 녹십자가 생산할 500만명분으로 목표의 3분의 1 수준밖에 안 된다.
다급해진 정부는 21일 국가정책조정회의를 열고 백신 구입비 등 예산을 늘려 치료제는 국민의 16%분, 예방백신은 27%분을 확보하기로 했다.
그러나 다국적 제약회사마다 생산 예정량의 70%가 판매계약이 끝난 상태인데다 각국마다 국민의 30~100%분 백신 확보경쟁에 나서고 있어 제때 필요한 양을 들여올 수 있을지 의문이다.

정부는 치료제를 아끼기 위해 의심 환자의 약 구입을 1회로 제한하고 의사가 필요하다고 인정한 경우만 투약하도록 했다.
결국 이대로 가다 대유행이 닥치면 대규모 집회 금지 같은 조치밖에 내릴 수 없는 답답한 현실이다.
정부는 치료제가 바닥나는 사태를 막기 위해 국내 제약회사가 특허권에 관계없이 독자적으로 치료약을 생산할 수 있는 비상조치를 취하는 방안도 고
려해야 한다.

대구광역시 검사원 우리모두는 닥아올 재앙을 대배해 손발을 자주씻고 감기환자가 의심되는 사람과 가까이 하지 말며 자기건강을 항상 먼져생각하며 늘 예방에 만전을 기하여 불행한 일이 없도록 노력하였으면 합니다   

                                      
신대우검사소장 : 이   상   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