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블랙박스국가규격제정

20071116_1  

‘상용화’ 급진전 예상…사고 후 분쟁 크게 줄듯


 앞으로 교통사고로 길거리에 차를 세워놓고 운전자간에 언성을 높이며 싸우는 모습을 힘들 것 같다. 산업자원부 기술표준원이 비행기에 사용되고 있는 블랙박스를 일반 차량에도 사용할 수 있도록 차량용 블랙박스 국가규격을 지난 8일 제정 고시함으로써 향후 자동차에도 블랙박스 장착이 획기적으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블랙박스란 사고 당시 비행기의 모든 운행상황, 즉 속도, 고도,조종사의 음성 등을 저장해 사후에 데이터를 분석함으로써 사고 원인을 알아내어 장래의 사고 원인을 알아내어 장래의 사고를 예방하는데 사용되는 ‘사고기록장치’로, 자동차에도 이러한 블랙박스를 장착함으로써 사고가 발생했을 경우 사고원인 규명은 물론 운전자 스스로 조심 운전을 유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차량용 블랙박스는 차량의 속도, 방향, 브레이크 작동, 안전띠 착용유무 등 관련 데이터의 분석으로 교통사고의 원인을 정확이 판명함으로써 선량한 운전자들을 보호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차량외부 네트워크를 이용해 교통사고 정보를 경찰, 119구조센터에 자동 통보함으로써 신속한 환자후송, 교통처리 등을 가능케 하는 필수적인 장비이다.


 현재 우리나라는 1000여대의 버스 등의 상용차량에만 장착돼 보급이 미미한 실정이나 미국은 2억대의 경승용차 중 15%가, 그리고 2004년 이후 출시된 승용차의 80%가 블랙박스를 장착하고 있으며 일본의 경우 영업용 차량 4만대, 일반 승용차 2만대 등 6만대의 차량에 블랙박스를 장착함으로써 보편화하는 추세에 있다.


 특히 유럽은 2010년부터 모든 차량에, 미국은 2011년부터 4.5t 이하의 모든 차량에 블랙박스 장착을 의무화 하는 것을 추진 중에 있어 자동차 수출비중이 높은 우리나라로서는 블랙박스의 기술개발 및 제도적 뒷받침이 시급한데 관련 업계로 하여금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이번 국가규격을 제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불랙박스를 장착하면 경찰청 추산 매년 발생하는 14조원의 사회적 비용을 대폭 줄이는 획기적인 결과를 가져올 것으로 예상될 뿐 아니라 이제 막 형성되기 시작하고 있는 차량용 블랙박스 세계시장에 IT강국인 우리의 시장을 한층 더 넓히는 계기가 마련될 것으로 기대된다.

         박종욱기자 pjw2cj@gyotongn.com